<문명의 우울="">은 소설가 히라노 게이치로가 사회에서 느낀 '기분 나쁜' 순간들을 곱씹은 산문집이다. 내용의 신선함은 충분했다. 15년 전의 이야기라서 지금에 대입, 비교하고 적당한 대체제를 찾아 보는 것 또한 재밌었다.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