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 통근 할 때 쓰려고 블루투스 이어폰을 구매. 보기에 택배 아저씨 같지 않고, 음질도 유선 이어폰만큼 좋은 제품을 찾았다. Plantronics Backbeat 903+

아직까지도 블루투스 이어폰이라고 하면 '음질이 유선과 비교해서 안 좋고, 고장이 잦고, 배터리 성능이 안 좋아 러닝타임 짧고, 마이크에 잡음 심함, 높은 가격' 등 부정적인 인식이 많다. 나 역시 그랬고. 그러던 중 여름을 맞기전에 조깅을 해 볼 요량으로, 블루투스 이어폰을 찾다가 꼭 내게 맞는 제품을 찾았기에 기쁜 마음에 퀵 리뷰!

 

공식 홈페이지에 있는 Backbeat 903+에 대한 설명

Plantronics Backbeat 903+는 운동을 하거나, 통근하거나, 집 주변을 산책할 때 적합합니다. iPhone®, 스마트폰 또는 Bluetooth® 지원 MP3 플레이어에서 스트리밍되는 풍부한 사운드에 심취해 보세요. iPhone® 배터리 표시기도 제공됩니다. 음악을 감상할 때에도 사용이 간편한 터치 버튼 컨트롤로 통화를 놓치지 마세요. 음성 알림이 배터리, 음악 트랙 앞으로/뒤로 이동, 음소거, 범위 이탈 등의 상태를 알려줍니다. 어떤 일을 하든지 세 가지 수준의 크기 조절을 통해 완벽하고 편안한 착용감을 느낄 수 있으며, 유연한 특수 환경용 디자인으로 운동 가방에 던져 두거나 휴대 주머니에 넣어둘 수 있습니다.

 

제품 사진

귀 뒤를 감싸는 이어셋 형태로 왼쪽엔 전화를 걸고 받는 버튼이 있다.

 

왼쪽 귀 뒤에는 전원/음량/트랙 조정 버튼이 있다.

 

볼륨/트랙 조절하는 버튼이 조금 아쉽다. 귀에 이어폰을 꽂은 상태에서 누르기가 '편하지' 않다(어렵진 않다). 조그 버튼 형태로 했으면 편했을텐데! (고장은 더 많이 나겠지만)

 

오른쪽에는 재생/정지 버튼이 있다. 길게 누르면 Bass Boost 기능으로 이퀄라이저를 변경시켜준다.

 

좌우가 전선으로 연결되어 있다. 적당히 유연하면서 딱딱하다.

 

길이 및 방향 조정이 가능하다. 그래도 보통 이어폰보다 본인 귀에 맞춰서 편해지기까지 보통 일주일 정도 걸린다는 유저들의 푸념이 있었다. 무게는 보기보다 훨씬 가볍다. 보통 이어폰의 이어폰 줄을 생각하면, 이건 뿔테 쓰다가 렌즈 끼는 느낌이랄까? (둘 다 안써본 사람은 모르겠지만...)

 

디테일이 참 좋다. 40여년 간 헤드셋만 만들었다는 회사 Plantronics 답다.

 

파우치도 제품 구성품으로 같이 왔다. 크기 비교를 위해 iPhone 4S와 한 컷.

 

모델 착용 컷!

 

iPhone과 호환성도 좋다. 음악 재생 제어/틍화 제어/Siri 작동... 특히 블루투스 이어폰의 배터리 잔량을 iPhone 상단 상태바에서도 확인 할 수 있다는 점이 가장 맘에 들었다.

 

 

좋았던 것

1. 주로 조깅 할 때와 출퇴근 통근 길에 사용하려고 구매를 했는데, 스마트 기기와 호환성이 뛰어난 무선-블루투스 이어폰이 참 편하다는걸 새삼 느낌. 집에서 사용 할 용도로 블루투스 헤드폰을 하나 구매해야겠다는 마음이 생길 정도.

2. 시중에 출시된 제품 중 조깅 시에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함. 모든 제품을 껴보지는 않았지만, hottracks에 있던 40-50개 제품 중에는 가장 착용 안정감이 좋았음. 거기에 기본적인 음질 및 기능도 좋으니 만족스러울 수 밖에.

3. 전원을 켤 때, 트랙을 넘길 때 Siri의 그것 처럼 '로보트 목소리'가 가이드 멘트를 해준다. 이것도 묘하게 UX 감성을 충만하게 한다. 첨단 기기를 사용하는 느낌 + 비서가 날 돕고 있는 기분? 여하튼 좋았다.

4. 부주의로 귀쪽 연결부위가 부러져서 A/S 의뢰를 했는데, 새 제품으로 배송해줌. 국내 라이센스 판매사에서 구매하면 이런 장점이 있다.

 

사용시 주의해야 할 점 두 가지 (최종 6월14일 업데이트)

구입 후 두달 정도 된 것 같다. 그간 느낀 사용시 주의점

1. 가방에 iPhone을 넣고 음악을 들을 때 끊길 때가 있는데, '대부분 가방을 오른편에 들었을 때'이다. 왜 그런가 찾아봤더니 사용설명서에도 '왼편에 사용 기기를 두세요'라고 권장하고 있다. 살짝 아쉽지만 듣기에 신경 쓰이는 정도는 아니라서 봐줌.

2. 반년넘게 사용한 사람들의 사용기를 보면, 땀에 약하다는 의견이 있다. 러닝 할 때 항상 착용하는데, 땀이 많지 않아서인지 아직은 괜찮다. 땀에 의해 기기 변색도 생길 수 있다고 한다. (그래서 정식 발매품을 사고 문제가 생기면 교환/수리를 요청하는거 아니겠는가!)

3. iPhone 외에 Macbook Pro와도 연결해 사용해 보았는데, 잡음이 심했다. iPhone 사용 시에는 전혀 없었던 음질 잡음이 있었다. 무선인터넷이나 전원선 연결을 제거하면 좀 좋아지지만 그래도 iPhone 사용시와 음질 차이가 심했다. 이 부분은 구글링을 해봤지만 해법을 찾지 못해서, 확인을 해봐야 할 것 같음. 앞 Macbook Pro 연결 문제는 제품 불량이었음. 새 제품으로 교환 후 문제 없음.

 

구매시 주의해야 할 점 두 가지

1. 903+ 모델은 이전에 출시된 903 모델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간혹 인터넷 쇼핑몰에 903 모델이 있는데 헷갈릴 수 있으니 +를 확인해야 한다. (903 모델의 가격이 2-3 만원 저렴하긴 함)

2. Plantronics의 A/S는 국내 정식 수입업체를 통해서 진행된다. 인터넷 쇼핑몰의 해외배송/직접구매를 통해 구매할 경우 A/S가 불가능 할 수 있다. 국내 정식 수입업체가 판매하는 제품을 구매해야 한다.

 

뭔가 유선 이어폰으로 들을 때는 목이 뻐근해지고, 운동할 때 와이어가 날리고, 지하철에서 많은 사람들 틈에서 걸리적 거렸었는데, 그런 걱정 고민 근심 피로를 한 방에 날려주는 903+. well made!

 

Fine. xthy.

[맨 위로]